이 시대 최고의 뮤지컬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의 한국 라이선스 공연이 4년 만에 다시 막을 올렸다.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는 1984~1985년 광부 대파업 시기 영국 북부의 탄광촌을 배경으로 한다. 복싱 수업을 받다가 우연히 접한 발레에서 자신의 재능을 발견한 주인공 빌리가 어려운 현실에도 불구하고 꿈을 좇아 성장하는 과정을 그리는데, 빌리의 재능을 알아보고 지원과 지지를 아끼지 않는 발레 선생님, 무뚝뚝하지만 자식을 생각하는 마음 따뜻한 아버지 등 주인공 빌리를 둘러싼 가족과 이웃의 이야기가 더해져 깊은 감동을 전한다. 영화를 만든 감독 스테판 달드리가 연출로 참여하고 제작 역시 영화사 워킹타이틀에서 직접 나서 원작의 감동을 고스란히 담아낸 것은 물론 천재 음악가로 불리는 엘튼 존과 영국 최고의 안무가로 꼽히는 피터 달링이 각각 음악과 안무를 맡아 환상적인 무대로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를 완성했다. 2005년 영국 웨스트엔드 초연 당시 관객 525만 명을 동원하며 일찌감치 흥행성을 입증한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는 이후 2007년 호주 시드니, 2008년 미국 브로드웨이 등에 진출하며 전 세계에서 공연되기에 이른다. 지금까지 관람한 전 세계 관객 수만 약 1,200만 명에 달하고, 올리비에상 5개 부문, 토니상 10개 부문 포함 공연에 주어지는 상 약 80개를 수상해 명실상부 이 시대 최고의 뮤지컬로 자리 잡았다. 영국에서는 21세기 웨스트엔드 3대 뮤지컬로 <맘마미아!>, <마틸다>와 함께 <빌리 엘리어트>를 꼽으며, 2010년 초연, 2017년 재공연이 이뤄진 국내에서도 평균 객석 점유율 94%, 관객 평점 9.6점을 기록해 큰 사랑을 받았다. 4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의 한국 라이선스 공연을 위해 제작진은 지난해 2월부터 3대 빌리를 찾아 나섰다. 약 1년 동안 3차에 걸친 오디션과 빌리 스쿨을 통해 어린이 지원자 160여 명 가운데 4명의 빌리를 선발했다. 높은 싱크로율은 물론 춤에 대한 재능, 꿈을 향한 열정까지 원작 속 빌리를 쏙 빼닮은 3대 빌리 엘리어트는 2022년 2월 2일까지 대성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만날 수 있다.

장소 대성 디큐브아트센터
날짜 ~2022년 2월 2일(수)

KB국민카드 고객을 위한 컬처 혜택

혜택
‘국카mall(https://lifes.kbcard.com) ▶ 컬처’에서 예매 시 VIP/R/S/A석 20% 할인+VIP/R석 2매 이상 구매 시 3만원 할인 쿠폰(100매)

 

할인 예매 일시
9월 1일(수) 오후 2시~9월 30일(목)

 

할인 공연 일시
9월 2일(목)~9월 30일(목)

 

문의
https://lifes.kbcard.com(국카mall) 및 1644-4743(인터파크)

 

※ 코로나19로 인해 공연 일정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예매 전 확인 바랍니다.

빛과 물, 바람의 황홀경

전시 <앨리스 달튼 브라운, 빛이 머무는 자리>

드라마 <부부의 세계>, <미스티>, <비밀의 숲> 등에 아트 프린트가 소개되며 대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화가 앨리스 달튼 브라운의 작품을 국내에서 만난다. 1939년 미국에서 태어난 앨리스 달튼 브라운은 청소년기를 뉴욕 이타카에서 보내며 지역 특유의 구름 많은 날씨가 만들어낸 빛과 그림자에 일찍이 매료된다. 이후 1970년 뉴욕 소호의 갤러리에서 포토리얼리즘 작품을 접하고 지금의 극사실주의 화풍을 확립한다. 그로부터 50여 년간 작품 활동을 이어온 앨리스 달튼 브라운은 “내 관심사는 빛에 의해 만들어진 이미지와 모양, 그림자, 반사와 구성에 있다”는 자신의 말처럼 빛과 물, 바람이 그린 아름다운 세계를 화폭에 담아왔다. 오는 10월 24일까지 마이아트뮤지엄에서 열리는 전시 <앨리스 달튼 브라운, 빛이 머무는 자리>는 앨리스 달튼 브라운의 초기작부터 대표작까지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기회로, 특히 국내 아트 프린트 판매 1위를 기록한 ‘황혼에 물든 날(Long Golden Day)’의 오리지널 유화 작품이 포함돼 더욱 눈길을 끈다. 전시는 총 4개 섹션으로 구성되었다. 1부 ‘빛과 그림자’에서는 건축물에 비친 빛과 그림자를 탐구한 1970년대 초기작을, 2부 ‘집으로의 초대’에서는 건축물 외부와 내부의 경계로 시선을 옮긴 1980년대 작품을 다룬다. 하이라이트는 단연 3부 ‘여름 바람’이다. 앨리스 달튼 브라운의 시그너처 작품 ‘여름 바람’ 시리즈를 한곳에 모아놓은 섹션으로, 지니뮤직과의 협업을 통해 마련한 ‘자연의 소리’ 사운드가 더해져 한층 더 감각적인 관람이 가능하다. 마지막 4부 ‘이탈리아의 정취’에서는 앨리스 달튼 브라운이 이탈리아에 머물며 그린 연작, 파스텔화 등이 공개된다. 해외 최초이자 대규모 회고전으로 준비된 이번 전시는 대표작 ‘여름 바람’ 시리즈의 오리지널 유화 작품을 비롯해 2~3m 크기의 대형 작품, 마이아트뮤지엄 커미션으로 제작된 신작 3점까지 약 80점을 선보인다. 수면 위를 반짝이는 빛, 일렁이는 물결과 바람에 흩날리는 커튼… 앨리스 달튼 브라운이 그린 맑고 청량한 세계에 이번 가을, 깊이 빠져보자.

장소 마이아트뮤지엄
날짜 ~10월 24일(일)

KB국민카드 고객을 위한 컬처 혜택

혜택
‘국카mall(https://lifes.kbcard.com) ▶ 컬처’에서 예매 시 10% 할인

 

할인 예매 일시
~10월 24일(일)

 

할인 공연 일시
~10월 24일(일)

 

문의
https://lifes.kbcard.com(국카mall) 및 1644-4743(인터파크)

 

※ 코로나19로 인해 공연 일정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예매 전 확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