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E THEME

HEALTH

뜨거운 햇볕 아래 건강 챙기기

한여름 바다로 떠나는 여행은 늘 즐겁지만 장시간 뜨거운 햇볕에 노출되어 자칫 건강을 해칠 수 있다. 건강하게 여름을 나기 위해 기억해야 할 생활 수칙을 알아보자.

Writer 진호성(대구동성로 쁨클리닉)
Editor 방은주

장시간 햇볕 노출로 인한 일사병·열사병 주의

일사병과 열사병은 여름철 주의해야 할 대표적인 온열질환이다. 두 질환 모두 장시간 햇볕에 노출됐을 때 발생하며 신속한 대처가 필요하다. 하지만 증상이 약간 달라 명확히 구분해 알아두는 것이 좋다. 먼저 일사병이 발생하면 신체 온도가 37~40℃까지 올라간다. 갑자기 땀을 많이 흘리거나 창백해지며 어지러움, 약간의 정신 혼란, 구토,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면서 탈수까지 발생할 수 있다. 흔히 ‘더위 먹었다’는 말이 일사병을 표현하는 것이다.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일사병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그늘진 곳에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겉옷이나 불필요한 장비는 제거하는 것이 좋다. 의식이 뚜렷하고 구토 등의 증상이 없다면 물이나 전해질 음료를 마시게 하면 된다. 이렇게 휴식을 취하면 대부분 건강을 회복할 수 있다. 하지만 열사병은 일사병보다 더 위험한 상태다. 사망률 또한 30~80%에 이른다고 알려졌다. 주로 고온의 밀폐된 공간에 오래 머무를 경우 발생하며 체온이 40℃ 이상까지 올라갈 수 있다. 열사병은 열 발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고열과 의식장애, 중추신경계 이상, 근육 떨림 등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이 밖에도 땀띠, 체위성 저혈압에 의한 실신, 땀으로 인한 과도한 염분 소실로 근육 경련, 불충분한 수분 섭취 및 염분 부족으로 인한 두통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만약 땀이 나지 않는다면 의식을 점점 잃게 돼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 혹여 열사병 증상이 있는 사람을 발견하면 가장 먼저 의식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다행히 의식이 있다면 시원한 장소로 옮긴 뒤 옷을 벗기고 최대한 빠른 시간 내 체온을 떨어뜨린 뒤 물을 마시게 해야 한다. 이렇게 해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으면 바로 119에 신고하고 구급차가 오기 전까지 열을 식혀주어야 한다. 온열질환 환자 대부분은 실외 환경 또는 논밭의 강한 햇빛에 노출되거나 비닐하우스처럼 고온의 밀폐된 공간에서 발생한다. 무더위를 피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지만 불가피하게 야외에 오래 있어야 한다면 틈틈이 휴식을 취하고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노인층 만성질환자는 특히 폭염에 취약

고온 환경에 지속해서 노출되면 체온조절 기능에 이상이 생겨 열사병 등의 고온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고혈압, 심장병, 당뇨나 혈액투석 등을 받는 만성질환자나 야외에서 일하는 노동자, 독거노인 등은 주의가 필요하다. 노인층이 특히 폭염에 취약한 이유는 몸에 노화가 진행되면서 땀샘이 감소해 땀 배출량이 줄어들고, 그만큼 체온을 낮출 수 있는 능력이 저하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을 분석한 결과 사망자 중 65세 이상의 비중이 높고, 대다수가 논밭에서 일하다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햇볕이 가장 강한 낮 시간대는 하던 일을 멈추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엇보다 고령자나 어린이, 고혈압 및 심장병 등 만성질환자는 건강한 사람에 비해 온열질환에 더 취약하기 때문에 가급적 폭염이 예고된 날은 야외 활동을 삼가야 한다. 제철 과일과 채소로 더위 극복 제철 과일과 채소는 수분과 비타민, 무기질, 섬유소 등 영양소가 가장 풍부하며,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다. 여름철 땀을 많이 흘려 체력이 손실된 뒤에는 수분과 당분이 많은 수박, 참외, 자두, 포도 등이 도움이 된다. 그러나 평소 위장이 약하고 설사가 잦다면 여름 과일을 적당히 섭취하고, 껍질이 부드럽게 벗겨지는 숙성된 복숭아, 바나나 등을 먹는 것이 좋다. 여름철 채소로는 수분 보충과 이뇨에 효과가 있는 오이와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가지를 추천한다. 냉국이나 무침으로 요리하면 갈증 해소에 도움이 된다. 제철 채소인 양배추, 부추 등은 비빔밥이나 겉절이로 만들어 섭취하면 면역 증강과 살균 작용이 있다.

실내외 큰 온도차로 인한 냉방병 주의

실내외 큰 온도차 역시 건강을 해치는 불청객이다. 몸이 급작스러운 온도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면서 다양한 이상 증상이 나타나는 것. 우리는 이를 흔히 냉방병이라고 부른다. 냉방병은 감기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감기와는 엄연히 다르다. 냉방병은 신체가 온도 변화에 적응하지 못해 나타나는 일종의 적응 장애인 반면, 감기는 여러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생하는 질환이다. 냉방병에 걸리면 감기나 몸살 증상 외에도 소화불량, 설사, 피로감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여성은 생리통이 심해지거나 생리불순이 발생할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가정에서는 조금만 신경 쓰면 냉방병을 예방할 수 있다. 에어컨 온도는 바깥보다 5~8℃ 정도만 낮게 설정하고 가능한 25℃ 이하로 내려가지 않게 한다. 지하철이나 카페 등 스스로 온도를 조절할 수 없는 경우를 대비해 외출 시에는 카디건 등 가볍게 걸칠 수 있는 옷을 챙기는 것이 좋다. 덥다고 찬 음식만 많이 먹으면 오히려 탈이 나기 쉽다. 체온 유지를 위해 따뜻한 물이나 차를 함께 마신다. 여름철 기력 보충을 위해 삼계탕 같은 보양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단, 단백질과 지방이 많아 고지혈증, 고혈압, 비만 등 대사증후군 환자는 수분이 풍부한 채소와 과일 섭취를 권장한다. 삼계탕 같은 국물 요리에는 나트륨이 많아 고혈압 환자는 국물보다는 건더기 위주로 섭취하고 집에서 요리할 때는 가급적 소금을 줄여야 한다. 추어탕 같은 맵고 짠 보양식은 자주 먹으면 위염을 일으킬 수 있어 채소와 과일 등 수분이 풍부한 다른 음식과 균형 있게 섭취하는 것이 좋다. 과로와 스트레스를 피하고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통해 면역력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장시간 야외 활동 시 피부 붉어지는 일광화상 주의

야외 활동으로 인해 피부 화상을 입을 수 있으므로 특히 주의해야 한다. 여름철 물놀이나 장시간 야외 활동으로 자외선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피부가 붉어지고 부풀어 오르는 염증 반응이 나타나는데 이를 일광화상이라고 한다. 노출된 부위가 붉게 변하고 부풀어 오르는 부종을 유발하며 심한 경우 물집이 생기고 표피가 벗겨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물집이 발생했는데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2차 감염의 위험이 있어 병원에 방문해 의사의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피부 각질이 떨어지면 보습제를 도포하고 2차 감염이나 색소침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일부러 표피를 벗기지 않아야 한다. 또 다른 피부 질환으로는 광과민질환이 있다. 광과민질환은 태양광선에 노출된 후 태양광선 노출 부위에 다양한 형태의 피부 병변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구진, 물집, 습진, 두드러기 등 여러 가지 형태의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 자외선 UVA가 가장 주요한 원인이며 자외선 UVB와 가시광선도 질병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주요 증상은 노출된 팔과 목 부위 등 피부에 발생하며 붉은색 구진이나 물집, 부종을 동반한 두드러기나 습진 병변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드물게는 아무런 병변 없이 가려움증만 생기기도 한다. 광과민질환 치료는 태양광선의 노출을 피하고 자외선 UVA와 UVB를 함께 차단하는 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다. 증상이 심한 경우 항히스타민제 등을 복용하거나 스테로이드 연고를 발라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예방도 중요하다. 정오를 기준으로 2~3시간 전후에 자외선이 가장 강력하기 때문에 가급적 외출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 부득이 외출할 경우에는 모자나 선글라스 등을 착용해 최대한 자외선 노출을 피하는 것이 좋다. 외출 전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도 필요하다. 장시간 야외 활동이나 운동을 할 경우 SPF 30, PA++ 이상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외출 후 집에 돌아오면 차가운 물로 몸을 씻어 피부 온도를 낮춰준다. 샤워 후에는 보습에도 꼼꼼히 신경 써야 한다. 여름철 강한 햇빛 속 자외선은 우리 피부에 침투해 염증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자외선이 강한 오전 11시에서 오후 2시 사이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 시에는 최대한 노출 범위를 줄여 피부를 보호하는 것이 좋다. 이미 피부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그 증세를 악화시킬 수 있어 유의해야 하고 물집이 생기면 억지로 터뜨리지 말고 병원 치료를 통해 2차 감염이 생기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뜨거운 태양이 연일 내리쬐는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됐다. 휴가 계획으로 들뜨기도 하지만 따가운 햇볕은 건강을 해치기도 한다. 온열질환과 일광화상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 대증요법으로 적절히 치료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증세를 잘 살펴 특히 열사병이나 열탈진 증세를 보이는 경우 신속한 응급처치와 함께 최대한 빠르게 가까운 병원으로 후송해야 한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예방이다. 더운 곳에 오래 있거나 지나치게 땀을 흘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뜻하지 않은 불행을 막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