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일상의 공간

아늑함으로 정의되던 집이 일, 운동, 놀이까지 아우르는 멀티플레이스로 자리 잡았다. 코로나19가 가져온 가장 분명한 변화다.

관람자에서 창작자로

조금 거창하게 설명하자면, 관람은 결국 창작으로 이어진다. 작가의 창작물을 관람하며 상상력을 동원해 세계관을 넓히는 일, 관람의 가장 큰 묘미일 테다.

신비로운 이끌림

두려우면서도 궁금하고 으스스하면서도 짜릿하다. 마치 밀당하듯 관심을 잡아당기는 미스터리, 그 원리는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