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 소리

지글지글 탁탁, 송송송. 입맛을 돋우는 요리와 귓가를 자극하는 소리들.

바이올린 선율 따라, 크레모나

자그만 공방 문틈 사이로 애달픈 바이올린 선율이 빠져나와 인적 드문 골목 위에 내려앉는다. 인고의 시간을 거쳐 완성된 현의 울림이 천상의 메아리처럼 크레모나를 켜켜이 감싸 흐른다.

ASMR 전성시대

음악과 언어 외적인 소리가 이렇게 각광받을 줄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20년 전만 해도 단순한 소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는데, 오늘날에는 ‘숙면 유도’, ‘집중력 향상’의 도구로 각광받고 있다.